청주

검색
닫기

민주당 중부3군 추가 후보 공모 잇딴 반발

0

- +

추가 공모 뒤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 출마 선언
임해종.김주신.박종국 "공정한 경선" 한목소리

임해종.김주신.박종국(사진=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임해종.김주신.박종국(사진=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충북 증평.진천.음성(이하 중부 3군) 총선 후보자를 추가 공모하기로 하면서 기존의 예비후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임해종 예비후보는 17일 진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명의 예비후보가 면접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앙당이 추가 공모를 결정한 것은 보이지 않는 세력에 의해 프레임이 구축된 것이 아닌지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체성과 공천 절차를 무시한 추가 공모를 취소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정해야 한다"며 "경선이 아닌 전략 공천으로 후보가 결정된다면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김주신 예비후보도 이날 음성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투명하고 공정해야 할 공천 시스템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번 선거를 검.경 프레임으로 가져가는 것은 민심과 동떨어진 정치 공학적 이론에 근거한 허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종국 예비후보도 이날 입장문을 배포하고 공정한 경선을 촉구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미 3명의 예비후보가 경쟁 중인 중부 3군을 추가 공모지역으로 선정하고 출마하지 않겠다던 임호선씨가 출마를 선언했다"며 "주민들은 밀실 공천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충북 중부3군 선거구 후보를 추가 공모하기로 했다.

이어 총선 불출마 의사를 내비쳤던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은 전날 민주당에 입당해 추가 공모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충북 중부3군은 3선에 도전하는 미래통합당 경대수 의원이 지역구로 이필용 전 음성군수가 당내 도전장을 던졌고, 현재 민주당에서는 공천을 앞두고 4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