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검색
닫기

충북도, 중국발 고병원성 AI 차단 방역 강화

0

- +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충청북도가 최근 중국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데다 철새가 북상 함에 따라 가금류 사육 농가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겨울철 오리를 사용하지 않는 휴지기제 종료 농가에 대한 방역실태 점검과 실험실 검사를 병행하는 등 신규 입식 절차를 강화할 방침이다.

오는 28일까지 2900여곳의 소규모 사육농가에 대한 가축사육업 허가.등록 여부와 소독 설비 구비, 출입 차량 등에 대한 소독 등도 특별 점검한다.

또 봄철 병아리 유통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전통시장 가금류 판매소 22곳과 거래상 계류장 6곳은 매달 2차례 휴업 소속의 날을 지속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예방백신 적기 공급 등을 위해 올해 12개 사업에 55억 원의 예산도 조기 집행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겨울 철새 북상이 끝나는 다음 달 말까지 4대 중점 방역 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등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과 11일 중국의 축산농가 2곳에서 H5N1형과 H5N6형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