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검색
닫기

충북, 진천 수소연료발전소 건설 추진

0

- +

(사진=충북도 제공)

(사진=충북도 제공)
충북 진천에 액화천연가스를 원료로 사용하는 수소연료발전소가 들어선다.

충청북도는 5일 조만간 신재생에너지사업 전문업체인 영양윈드파워와 진천군, 한국동서발전과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영양윈드파워는 진천군 덕삭읍 신척리 신척산업단지 6300㎡에 사업비 1400억 원을 들여 올해 10월 설비용량 19.8MW의 발전소를 착공해 2022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발전소가 가동하면 연간 16만 4천MW/h의 전력을 생산해 주택 6만 200여가구에 전기를 공급하는 등 진천군 전력의 5.75%를 충당하게 될 전망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